2020년 기준 생활폐기물량은 연간 1,730만톤!

생활폐기물은 종이, 플라스틱, 유리, 금속, 기타 등으로 구분되고, 전년대비

3.3% 증가했습니다.


(출처: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전국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일명 '코로나 트래쉬(Trash)' 까지 증가하면서 일회용품 사용량은 더욱 치솟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민 1인당 하루 플라스틱 배출양

2016년 110g → 2020년 236g으로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이는 5톤 트럭 742대에 실어야 하는 양이자,

100평 건물 34층을 가득 채우는 규모입니다.


(출처: 코로나시대 폐기물 통계: 동향과 쟁점, 김고운·이혜진, 
서울연구원 연구보고서, 2022)

자원순환운동!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자원순환운동은 뭔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일회용컵 대신 텀블러나 
머그컵을 사용하는 것, 플라스틱빨대 대신 종이빨대를 사용하는 것,

종이는 종이끼리, 플라스틱은 플라스틱끼리, 
병은 병끼리 모으는 것부터 출발합니다.

감탄 발자국을 남겨보자!


나는 얼마나 착한 지구인 생활을 하고 있을까?

나의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은?

‘환경챌린지’로의 전환에
해법이 있습니다!



우리는 단순히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환경 친화적인 삶으로의 전환에 의미를 둡니다. 


이러한 삶의 전환을 위한 발걸음은 가볍고 즐겁고 행복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환경친화적인 삶으로 향하는 감탄 발자국을 한 발짝 한 발짝 남겨봅시다.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줄이는 발자국


음료를 주문할 때 플라스틱 빨대를, 음식 배달이나 테이크 아웃을 할 때 일회용 수저나 포크가 필요없다고 얘기해봅시다.

일회용 컵을 줄이는
발자국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생각나시나요? 매 번 버려지는 일회용기 대신 예쁘고 위생적인 재사용 물병을 들고 카페에 가봅시다.

비닐봉지를 줄이는
발자국


쇼핑하거나 장을 볼 때 빈손으로 가지 말고 예쁜 장바구니 하나를 챙겨 가 볼까요? 작게 접어 부피를 줄일 수 있는 휴대용 장바구니 하나 정도 구비해놓는 센스!

포장재를 줄이는
발자국


예쁘게 포장된 식품 대신 신선 식재료를 장바구니에 직접 담아보세요.

택배 주문을 해야 한다면 포장재를 최소화하고 재활용 펄프 포장재 등을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업체를 찾아봅시다.

주방 소모품을 바꾸는
발자국


알루미늄 호일은 재활용이 되지만 사실 음식물이 잔뜩 묻은 채 매립지에 버려지는 것이 더 많습니다. 

쿠킹 호일 대신 종이 호일을, 비닐랩 대신 왁스 랩을 사용해 봅시다.

화학 세정제를 대체하는 발자국


식초, 베이킹 소다, 레몬과 같은 천연 재료는 안전하면서도 매우 효과적인 주방용 세정제가 됩니다. 우리 몸에 닿는 비누와 샴푸 등 욕실제품도 다양한 천연재료 제품들이 무궁무진 하답니다.

탄소 배출을 줄이는
발자국


주차하기 힘들고 주차비도 비싸잖아요? 대중교통을 이용해봅시다.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는 꺼두시고 플러그도 뽑아보아요.

화석연료를 태워 이루어지는 편리함에 너무 익숙해진 우리 삶을 이제 바꿔봅시다.

몸도 환경도 건강하게
하는 발자국


하루에 한 끼 채식에 도전해봅시다. 건강해지는 것은 물론 육류 및 가공 식품 제조로 인해 배출되는 탄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아이들 간식도 직접 만들어 보아요. 쓰레기를 양산하는 과도한 포장도 아이들 건강도 걱정할 일 없을테니까요.

작은 물결이 큰 물결을 만듭니다



친환경적인 삶은 거창하지도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우리의 삶이 자연스레 전환되어야만 생활 속 실천이 가능합니다.


감탄상회는 누구나 쉽게 실천하는 캠페인을 펼쳐가려 합니다.


감탄상회와 함께 우리 모두 탄소를 감소시키는 자신만의 발자국을 남겨봅시다.

2020년 기준 생활폐기물량은 연간 1,730만톤!

생활폐기물은 종이, 플라스틱, 유리, 금속, 기타 등으로 구분되고,

전년대비 3.3% 증가했습니다.


(출처: 환경부/한국환경공단 [전국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일명 '코로나 트래쉬(Trash)'까지 증가하면서

일회용품 사용량은 더욱 치솟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민 1인당 하루 플라스틱 배출양

2016년 110g → 2020년 236g으로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이는 5톤 트럭 742대에 실어야 하는 양이자,

100평 건물 34층을 가득 채우는 규모입니다.



(출처: 코로나시대 폐기물 통계: 동향과 쟁점, 김고운·이혜진, 서울연구원 연구보고서, 2022)

자원순환운동! 당신도 할 수 있습니다.


자원순환운동은 뭔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일회용컵 대신 텀블러나

머그컵을 사용하는 것, 플라스틱빨대 대신 종이빨대를 사용하는 것,

종이는 종이끼리, 플라스틱은 플라스틱끼리, 병은 병끼리 모으는 것부터 출발합니다.

감탄 발자국을 남겨보자!


나는 얼마나 착한 지구인 생활을 하고 있을까?

나의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은?

‘환경챌린지’로의 전환에 해법이 있습니다!


우리는 단순히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환경 친화적인 삶으로의 전환에 의미를 둡니다.

이러한 삶의 전환을 위한 발걸음은 가볍고 즐겁고 행복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환경친화적인 삶으로 향하는 감탄 발자국을 한 발짝 한 발짝 남겨봅시다.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줄이는 발자국

음료를 주문할 때 플라스틱 빨대를, 음식 배달이나 테이크 아웃을 할 때 일회용 수저나 포크가
필요없다고 얘기해봅시다.

일회용 컵을 줄이는 발자국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생각나시나요?
매 번 버려지는 일회용기 대신 예쁘고 위생적인 재사용 물병을 들고 카페에 가봅시다.

비닐봉지를 줄이는 발자국

쇼핑하거나 장을 볼 때 빈손으로 가지 말고 예쁜 장바구니 하나를 챙겨 가 볼까요? 
작게 접어 부피를 줄일 수 있는 휴대용 장바구니 하나 정도 구비해놓는 센스!

포장재를 줄이는 발자국

예쁘게 포장된 식품 대신 신선 식재료를 장바구니에 직접 담아보세요.
택배 주문을 해야 한다면 포장재를 최소화하고 재활용 펄프 포장재 등을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업체를 찾아봅시다.

주방 소모품을 바꾸는 발자국

알루미늄 호일은 재활용이 되지만 사실 음식물이 잔뜩 묻은 채 매립지에 버려지는 것이 더 많습니다. 
쿠킹 호일 대신 종이 호일을, 비닐랩 대신 왁스 랩을 사용해 봅시다.

화학 세정제를 대체하는 발자국

식초, 베이킹 소다, 레몬과 같은 천연 재료는 안전하면서도
매우 효과적인 주방용 세정제가 됩니다. 우리 몸에 닿는 비누와 샴푸 등 욕실제품도 다양한 천연재료 제품들이 무궁무진 하답니다.

탄소 배출을 줄이는 발자국

주차하기 힘들고 주차비도 비싸잖아요? 대중교통을 이용해봅시다.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는 꺼두시고 플러그도 뽑아보아요.

화석연료를 태워 이루어지는 편리함에 너무 익숙해진 우리 삶을 이제 바꿔봅시다.

몸도 환경도 건강하게 하는 발자국

하루에 한 끼 채식에 도전해봅시다. 건강해지는 것은 물론 육류 및
가공식품 제조로 인해 배출되는 탄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아이들 간식도 직접 만들어 보아요. 쓰레기를 양산하는 과도한 포장도 아이들 건강도 걱정할 일 없을테니까요.

작은 물결이 큰 물결을 만듭니다


친환경적인 삶은 거창하지도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우리의 삶이 자연스레 전환되어야만 생활 속 실천이 가능합니다.

감탄상회는 누구나 쉽게 실천하는 캠페인을 펼쳐가려 합니다.


감탄상회와 함께 우리 모두 탄소를 감소시키는 자신만의 발자국을 남겨봅시다.


상호: 꿈꾸는도토리 협동조합  |  대표: 조양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양민  |  전화: 0507-1312-9324  |  이메일: dreamingdotory@gmail.com

주소: 서울시 동작구 양녕로29길 16, 101호  |  사업자등록번호: 595-87-02550 등록정보  |  통신판매: 2022-서울동작-1244 호  |  호스팅제공자: (주)아임웹

상호: 꿈꾸는도토리 협동조합  |  대표: 조양민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양민  |  전화: 0507-1312-9324

이메일: dreamingdotory@gmail.com

주소: 서울시 동작구 양녕로29길 16, 101호

사업자등록번호: 595-87-02550

통신판매: 2022-서울동작-1244 호

호스팅제공자: (주)아임웹